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비가 내리고 제법 가을이 깊다.
백만년만에 억새나 보겠다고 산에 가기로 결정하자마자 비가 내린다. 에헤라디야

아직 단풍은 유효일테지
억새는 개뿔 단풍이나 보러갈께

김영하 작가가 추천한 원주 연대 캠퍼스 뒤 호수,
단풍이 그리 예쁘다며?

겸사겸사 박경리쌤의 토지문학관도 가봐야겠다.







누가 이랬어? 단풍나무 하나 없는 주차장에 이 차만 왜이럼?
내차 아니지만 ㅋㅋㅋ
일부러 코스프레냐며

가을가을한 날들
마음도 가을처럼 깊다

이러다 바닥을 뚫고 떨어지겠다.
난 뭐해먹고 살아야 하는거냐
꿈도 이상도 없는 먹먹한 가을이 계속된다.

겨울이 오면 동면해야겠다.




아침 8시에 진료 예약이 되어 있어 아침부터 부랴부랴,
백수의 아침 7:30은 새벽 3시같은

차가 먹통이다. ㅠㅠ
병원까지 뛰어 갔음.
긴급출동 불러 배터리 충전했더니 30분 동안 시동 끄면 안된대서 주차장에서 이러고 있;;

독감주사를 맞았더니 오늘은 물 닿으면 안된단다.
결국 발레는 자동 패스가 되는구나.


불금따위!!
퐈이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수다를떨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잘 지내나요, 내 인생  (0) 2015.05.27
아이폰 앱이 있었다니  (0) 2014.12.12
몽글몽글 가을  (0) 2014.10.24
힘을내요, 미미씨!!  (0) 2014.10.02
가을소풍  (2) 2014.09.26
다시 시작...  (4) 2014.09.14
Posted by 미미씨
TAG


티스토리 툴바